Investigating the Intrapsychic Factors that Affect Quality of Life in Patients with Schizophrenia

Gahyeon Song, Minyoung Sim, Tae Hoon Kwon, Jung Hyun Lee, Jin Yong Jun
2018 Korean Journal of Schizophrenia Research  
조현병은 전체 인구에서 문화와 인종에 관계 없이 약 1% 정도의 유병률을 보이는 만성적인 질환으로, 사회적, 직업적 기능에도 큰 손상을 일으킨다. 1) 지난 20년 간 여러 비정형 항 정신병 약물들의 개발은 조현병 환자들의 주요 증상의 호전 이 가능케 하였고, 2) 이에 따라 치료자들이 조현병의 치료 목 표를 이전보다 확대하여 삶의 질 개선에 초점을 맞추게 되었 다. 3) 삶의 질은 다양하고 이질적인 개념인데, 세계보건기구는 삶의 질을 "한 개인이 자신이 살고 있는 문화권과 가치체계 의 맥락 안에서 자신의 목표, 기대, 규범, 관심과 관련하여 인 생에서 자신이 차지하는 상태에 대한 개인적인 지각"이라 정 의하고 있다. 4) 조현병 환자들이 정신병적 증상이나 인지기능 저하, 만성 적 퇴행으로 인해 자신의 삶의 질을 잘 평정하지 못할 것이 라는 우려 때문에, 5,6) 한국어판 조현병 삶의 질 척도(Korean version of 4th revision of Schizophrenia
more » ... of Schizophrenia Quality of Life : 이 하 SQLS-R4K), Happy-QoL, 단축형 자기 평정 척도(Selfrating Scale to measure Subjective Wellbeing on Neuroleptics-Short form : 이하 SWN-K)와 같은 조현병 특이적인 삶의 질 평가 도구가 개발되어 왔다. 7-9) 그러나 이러한 평가 도구들은 신체적 기능, 심리적 상태, 사회적 관계에 대한 문 항을 공통적으로 포함하고 있는 반면, 인지적 기능의 포함 여 부와 처해있는 환경에 대한 평가방식 등이 다르기 때문에 이 러한 연구결과들을 직접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또한 Objectives : This study was designed to investigate the intrapsychic factors affecting the quality of life of patients with chronic schizophrenia. Methods : Quality of life was measured using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Quality of Life Scale-Brief (WHOQOL-BREF) in 72 community-dwelling patients with schizophrenia. Demographic status, psychopathology, independent living skill, and insight were examined. Based on this, correlation analysis between each scale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as performed to examine the factors that can predict the quality of life. Results : The illness duration was over 10 years in 79.2% of patients. The patients with 10-20 years of illness duration showed lower scores of quality of life than those with less than 10 years or more than 20 years. Anxiety/depressive symptom, hostile/suspiciousness were associated with quality of life scores. Among those, anxiety/depressive symptom was the strongest predictor of quality of life in patients with chronic schizophrenia. Conclusion : The management of anxiety and depressive symptoms should be implicated in the treatment of schizophrenic patient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Korean J Schizophr Res 2018;21:67-73)
doi:10.16946/kjsr.2018.21.2.67 fatcat:z2nx3jji4jcclgs4wlyu6onree